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소식정보는 심사후 등록가능합니다. 등록을 원하시면 로그인 후 다음의 링크를 클릭해 주세요.
(소식 등록이 활발한 회원은 심사없이 등록가능한 소식 등록 그룹으로 자동 승격됩니다.)

소식정보등록 바로가기 ▷

[앵커]

이명박 전 대통령의 아들 시형 씨는 다스의 중국 법인 4곳에 대표로 이름을 올렸습니다. 미국 법인의 이사도 맡고 있지요. 그런데 최근 다스가 독일 법인을 중심으로 폭스바겐사와 천억 원대의 수주 프로젝트를 추진했던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총 책임자는 역시 시형 씨였습니다.

정해성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다스가 독일의 폭스바겐과 지난해 10월, 약 380억 원 규모의 납품 계약을 체결했습니다.

이 계약을 추진해 온 책임자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아들 이시형 다스 전무로 확인됐습니다.

중국 법인 4곳의 대표와 미국 법인 이사를 맡는 등 해외 사업을 주도해 온 시형 씨가 유럽으로까지 영향력을 확장한 겁니다.

복수의 다스 내부 관계자에 따르면 시형 씨는 지난해 하반기 '폭스바겐 프로젝트'의 팀장으로 인사발령까지 났습니다.

이 팀은 시형 씨와 가까운 직원들 10여 명으로 구성됐으며 현재 독일의 법인장인 한 모 씨도 포함됐습니다.

업계에서는 지난해부터 다스가 독일 사업에 사활을 걸고 있다는 얘기가 많았습니다.

독일 법인의 규모는 토지 만 5천 평, 건물 5400평으로 중국 내 핵심 사업장인 북경 다스의 2배를 훌쩍 넘습니다.

향후 5년간 시설 투자 규모는 약 340억 원으로 알려졌습니다.

다스 내부 관계자는 경주 본사 투자액의 세배에 달하는 규모라고 전했습니다.

이번 계약은 내년부터 2023년까지 폭스바겐의 소형 전기차 40여만 대에 시트를 공급하는 내용으로 380억 원 규모입니다.

준중형 및 아우디 차량에 추가로 납품을 추진하고 있어 성사될 경우, 독일 법인 매출액은 1000억 원이 넘을 전망입니다.

다스는 이 전 대통령 재임 기간인 2010년을 전후로 해외 시장에 대한 비중을 늘려 왔습니다. 

특히 이런 기업 구조 재편을 아들 시형 씨가 주도하고 있어 갖가지 해석이 나오는 상황입니다. 

[박상인/서울대 행정대학원 교수 : 일종의 신설회사를 만들어서 그 회사에 일감을 몰아줘서 신설 법인을 키우는 형식인데, 다스 같은 경우는 해외 법인을 이용한다는 겁니다.]

국세청은 최근 다스에 대한 첫 특별세무조사를 통해 이런 해외법인으로 빠져나간 돈의 흐름을 쫓고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신재훈·곽세미)

정해성(jung.haesung@jtbc.co.kr)[영상편집: 박수민]

▶ 라이브 시청은 유튜브로, 제보는 뉴스룸으로!

▶ 스토리, 라이브, 비하인드! JTBC 소셜스토리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http://news.naver.com/main/read.nhn?oid=437&aid=000017231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30594 현송월이 이끄는 '북한 걸그룹' 모란봉악단, 평창 오나? 가야하정보 2018.01.14
30593 새해벽두 주변과 마찰 끊이지 않는 중국…동아시아 군사긴장 고조 가야하정보 2018.01.14
30592 중국, 평창에 자원봉사자 113명 파견 "2022년 북경올림픽 귀한 자산 가야하정보 2018.01.13
30591 ‘쎈돌’ 이세돌, 세계바둑 ‘명인 중 명인’ 등극 가야하정보 2018.01.13
30590 中 "평창에 자원봉사자 113명 파견…2022년 베이징올림픽 귀한 자산" 가야하정보 2018.01.13
30589 중국 내 평창올림픽 봉사자 선발 경쟁 치열 가야하정보 2018.01.13
30588 中언론 "평창올림픽 봉사자 파견...경쟁률 10대 1 넘어" 보도 가야하정보 2018.01.13
30587 2022년 베이징동계올림픽 저작권 특별보호 돌입 가야하정보 2018.01.13
30586 델타항공·자라도 대만·티베트 '국가' 표기…中당국 항의 가야하정보 2018.01.13
30585 미국 중국 지지 이끈 文 평창 구상, 북핵문제까지 이어질까 가야하정보 2018.01.13
30584 中언론 '평창올림픽 봉사자 파견' 집중보도…경쟁률 10대1 넘어 가야하정보 2018.01.13
30583 K-POP, 영광의 순간들 가야하정보 2018.01.12
» [단독] '다스-폭스바겐 TF' 이끈 이시형씨…알짜 사업 주도 가야하정보 2018.01.12
30581 [경제계 인사]한국무역협회 外 가야하정보 2018.01.12
30580 새해부터 속도 내는 시진핑 반부패 사정 “일관되고 흔들림없이” 가야하정보 2018.01.12
30579 베이징 '푸른하늘' 외부진단…"좋아진 건 사실이나 갈길멀다" 가야하정보 2018.01.12
30578 미중 군수뇌 화상회담...북한 핵·미사일 등 협의 가야하정보 2018.01.12
30577 [중국 증시]약보합 출발...상하이종합지수 0.04% ↓ 가야하정보 2018.01.12
30576 자기중심 中華문명은 中의 세계대국化 ‘족쇄’ 가야하정보 2018.01.12
30575 북경 순의정음우리말학교 2017년 가을학기 수료식 개최 가야하정보 2018.01.12
Board Pagination Prev 1 ... 80 81 82 83 84 85 86 87 88 89 ... 1614 Next
/ 16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