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소식정보는 심사후 등록가능합니다. 등록을 원하시면 로그인 후 다음의 링크를 클릭해 주세요.
(소식 등록이 활발한 회원은 심사없이 등록가능한 소식 등록 그룹으로 자동 승격됩니다.)

소식정보등록 바로가기 ▷

[앵커]

이명박 전 대통령의 아들 시형 씨는 다스의 중국 법인 4곳에 대표로 이름을 올렸습니다. 미국 법인의 이사도 맡고 있지요. 그런데 최근 다스가 독일 법인을 중심으로 폭스바겐사와 천억 원대의 수주 프로젝트를 추진했던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총 책임자는 역시 시형 씨였습니다.

정해성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다스가 독일의 폭스바겐과 지난해 10월, 약 380억 원 규모의 납품 계약을 체결했습니다.

이 계약을 추진해 온 책임자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아들 이시형 다스 전무로 확인됐습니다.

중국 법인 4곳의 대표와 미국 법인 이사를 맡는 등 해외 사업을 주도해 온 시형 씨가 유럽으로까지 영향력을 확장한 겁니다.

복수의 다스 내부 관계자에 따르면 시형 씨는 지난해 하반기 '폭스바겐 프로젝트'의 팀장으로 인사발령까지 났습니다.

이 팀은 시형 씨와 가까운 직원들 10여 명으로 구성됐으며 현재 독일의 법인장인 한 모 씨도 포함됐습니다.

업계에서는 지난해부터 다스가 독일 사업에 사활을 걸고 있다는 얘기가 많았습니다.

독일 법인의 규모는 토지 만 5천 평, 건물 5400평으로 중국 내 핵심 사업장인 북경 다스의 2배를 훌쩍 넘습니다.

향후 5년간 시설 투자 규모는 약 340억 원으로 알려졌습니다.

다스 내부 관계자는 경주 본사 투자액의 세배에 달하는 규모라고 전했습니다.

이번 계약은 내년부터 2023년까지 폭스바겐의 소형 전기차 40여만 대에 시트를 공급하는 내용으로 380억 원 규모입니다.

준중형 및 아우디 차량에 추가로 납품을 추진하고 있어 성사될 경우, 독일 법인 매출액은 1000억 원이 넘을 전망입니다.

다스는 이 전 대통령 재임 기간인 2010년을 전후로 해외 시장에 대한 비중을 늘려 왔습니다. 

특히 이런 기업 구조 재편을 아들 시형 씨가 주도하고 있어 갖가지 해석이 나오는 상황입니다. 

[박상인/서울대 행정대학원 교수 : 일종의 신설회사를 만들어서 그 회사에 일감을 몰아줘서 신설 법인을 키우는 형식인데, 다스 같은 경우는 해외 법인을 이용한다는 겁니다.]

국세청은 최근 다스에 대한 첫 특별세무조사를 통해 이런 해외법인으로 빠져나간 돈의 흐름을 쫓고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신재훈·곽세미)

정해성(jung.haesung@jtbc.co.kr)[영상편집: 박수민]

▶ 라이브 시청은 유튜브로, 제보는 뉴스룸으로!

▶ 스토리, 라이브, 비하인드! JTBC 소셜스토리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http://news.naver.com/main/read.nhn?oid=437&aid=000017231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30584 中언론 '평창올림픽 봉사자 파견' 집중보도…경쟁률 10대1 넘어 가야하정보 2018.01.13
30583 K-POP, 영광의 순간들 가야하정보 2018.01.12
» [단독] '다스-폭스바겐 TF' 이끈 이시형씨…알짜 사업 주도 가야하정보 2018.01.12
30581 [경제계 인사]한국무역협회 外 가야하정보 2018.01.12
30580 새해부터 속도 내는 시진핑 반부패 사정 “일관되고 흔들림없이” 가야하정보 2018.01.12
30579 베이징 '푸른하늘' 외부진단…"좋아진 건 사실이나 갈길멀다" 가야하정보 2018.01.12
30578 미중 군수뇌 화상회담...북한 핵·미사일 등 협의 가야하정보 2018.01.12
30577 [중국 증시]약보합 출발...상하이종합지수 0.04% ↓ 가야하정보 2018.01.12
30576 자기중심 中華문명은 中의 세계대국化 ‘족쇄’ 가야하정보 2018.01.12
30575 북경 순의정음우리말학교 2017년 가을학기 수료식 개최 가야하정보 2018.01.12
30574 길은 비록 멀지만 꾸준히 가면 도착할 수 있어 가야하정보 2018.01.12
30573 '사드 후유증' 中한국상회 회장 인선 난항 가야하정보 2018.01.11
30572 [단독] 다스 1천억대 '폭스바겐 프로젝트'…책임자는 이시형 가야하정보 2018.01.11
30571 한파에 머리 꽁꽁, 겨울왕국 소년에 기부행렬 가야하정보 2018.01.11
30570 중국·미국 검열로 전시 못한 고상우 작품 영국서 만난다 가야하정보 2018.01.11
30569 北 대표 선수에서 예술단까지…누가 오나? 가야하정보 2018.01.11
30568 “남북대화, 평창 넘어 북핵해결 이어져야” 한·중정상 30분간 통화 가야하정보 2018.01.11
30567 시진핑 “남북 대화·관계개선 성과 환영” 가야하정보 2018.01.11
30566 문 대통령, 시진핑 주석과 30여분 간 통화…남북대화 이후 공조 논의 가야하정보 2018.01.11
30565 문재인 대통령, 트럼프에 이어 시진핑 주석과도 전화통화 가야하정보 2018.01.11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1538 Next
/ 15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