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소식정보는 심사후 등록가능합니다. 등록을 원하시면 로그인 후 다음의 링크를 클릭해 주세요.
(소식 등록이 활발한 회원은 심사없이 등록가능한 소식 등록 그룹으로 자동 승격됩니다.)

소식정보등록 바로가기 ▷

【중국교통부·AP/뉴시스】 중국 동부 해상에서 10일 이란 유조선 산치호가 불타고 있다. 산치호는 지난 6일 홍콩 화물선과 충돌사고를 낸 후 불길에 휩싸였다. 10일 오후에는 뱃머리 부분에서 폭발이 일어나기도 했다. 사진은 중국교통부가 제공한 것이다. 2018.1.12

【서울=뉴시스】 중국 동부 해안에서 발생한 이란 유조선 '산치호(SANCHI)' 충돌 사고가 일주일을 넘겼다. 산치호는 아직까지 해상에서 불타고 있지만 아직까지 실종자 31명은 발견되지 않고 있다.

이란 국영 선사 NITC(National Iranian Tanker Company) 소속인 산치호는 지난 6일 오후 8시께 중국 상하이 동쪽 260㎞ 해상에서 홍콩 화물선 CF 크리스탈호과 충돌했다.

사고 직후 CF 크리스탈호에 타고 있던 21명의 선원은 모두 구조됐다. 하지만 산치호에서는 1구의 시신이 수습됐을 뿐 아직 31명의 탑승자가 발견되지 않고 있다.

충돌 직후 선체가 불길에 휩싸이면서 구조작업은 난항에 빠져 있다.

미국 해군은 사고 직후 항공기를 동원해 사고 현장 주변 3600 해리까지 수색 작업을 벌였지만 실종자를 찾지 못했다. 중국과 한국은 13척의 선박을 급파해 실종된 승무원들을 찾고 있지만 불길이 거세고 강풍으로 거센 파도가 치는 등 기후 조건도 열악한 상황이다.

NITC는 배 안에 안전이 확보된 공간이 있어 실종자들의 생존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NITC 관계자는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선박의 엔진실은 아직 화재의 영향을 받지 않고 있고 수면 아래 14m 정도에 있기 때문에 아직 희망이 있다"고 말했다.

산치호는 한국 한화토탈에 인도할 예정이었던 초경질유 100만 배럴(약 13만6000t)이 싣고 있었다. 이 때문에 석유 유출로 인한 해상 오염 우려도 큰 상황이다. 사고가 발생한 곳은 제주도에서 남서쪽으로 300여㎞ 떨어진 지점이어서 우리 영해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

현재까지 대규모 석유 유출은 없었다. 중국 교통부는 초경질유의 경우 외부로 유출돼도 빠른 시간 안에 증발되기 때문에 잔류물을 거의 남기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시뮬레이션 결과 초경질유가 5시간 동안 해상에 유출돼도 1% 미만만 해수면에 남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선체에 계속 불길이 남아 있고 기상 여건이 좋지 않아 사고 수습이 지연되고 있는 점은 우려된다.

일각에서는 선체 안에 있는 석유류의 양을 감안할 때 화재가 최대 1개월까지 지속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이 경우 배가 폭발하거나 바다에 가라앉으면서 심각한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

한국 해양수산부 관계자는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와의 인터뷰에서 "이전 유류 사고를 감안해 볼때 불길이 2주에서 1개월까지 지속될 수 있다고 본다"며 "우리가 우려하는 것은 배가 가라앉아 벙커유가 바닷물을 오염시키는 것"이라고 말했다.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네이버 채널에서 뉴시스를 구독해주세요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출처 : http://news.naver.com/main/read.nhn?oid=003&aid=0008391196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 [국제핫이슈]중국 해상서 이란 유조선 충돌사고…31명 실종 가야하정보 2018.01.13
23386 [유럽증시 마감] 독일 대연정 타결에 상승 가야하정보 2018.01.13
23385 [유럽증시] 독일 대연정 타결로 상승장 이어져 가야하정보 2018.01.13
23384 中 ‘채굴’ 금지 착수…비트코인 타격? 가야하정보 2018.01.13
23383 中, 비트코인 ‘채굴’도 금지…가상화폐 시장 타격? 가야하정보 2018.01.13
23382 우리 아이 유치원 방과후 영어 교육이 선행 학습이었나 가야하정보 2018.01.13
23381 실리콘밸리 떠나 고국으로 돌아오는 중국 IT인재들 가야하정보 2018.01.13
23380 아이리움안과, 중국에 원추각막, 시력교정술 부작용 치료법 전수 가야하정보 2018.01.12
23379 [리더스 카페]한·중·일 미술에 스민 유교·불교·도교…그 맥을 짚다 가야하정보 2018.01.12
23378 유럽 증시, 상승세 출발 가야하정보 2018.01.12
23377 [특파원 생생 리포트] 웰빙 바람에 무너지는 ‘컵라면 제국’ 가야하정보 2018.01.12
23376 중, 티베트 국가 표기 메리어트호텔에 "중국 주권 존중하라" 가야하정보 2018.01.12
23375 시진핑 3연임 등 개헌 논의할 2중전회 18일 개최 확정 가야하정보 2018.01.12
23374 유럽 증시, 아시아 훈풍 타고 상승세 출발 가야하정보 2018.01.12
23373 [올댓차이나]상하이 증시, 11거래일 연속 상승 마감...0.10%↑ 가야하정보 2018.01.12
23372 [경제계 인사]한국무역협회 外 가야하정보 2018.01.12
23371 미국유학과 중국유학의 장점 가야하정보 2018.01.12
23370 [상장예정기업]씨앤지하이테크 "플랜트·소재 사업으로 신성장동력 확보" 가야하정보 2018.01.12
23369 중국 내 한국 기업 취업 희망 1위는 CJ 가야하정보 2018.01.12
23368 [해외증시] 中 국채발언-NAFTA 탈퇴 우려에 약보합 가야하정보 2018.01.11
Board Pagination Prev 1 ... 49 50 51 52 53 54 55 56 57 58 ... 1223 Next
/ 12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