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소식정보는 심사후 등록가능합니다. 등록을 원하시면 로그인 후 다음의 링크를 클릭해 주세요.
(소식 등록이 활발한 회원은 심사없이 등록가능한 소식 등록 그룹으로 자동 승격됩니다.)

소식정보등록 바로가기 ▷

미국 전기차 회사 테슬라가 연간 50만대 생산 능력을 갖춘 공장을 중국 상하이에 짓기로 했다고 상하이 시 정부가 10일(현지시간) 발표했습니다.

블룸버그 통신과 미국 경제매체들에 따르면 상하이 공장은 테슬라가 외국에 짓는 공장으로는 가장 큰 규모입니다.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해외로 가장 큰 발걸음을 내디뎠다고 블룸버그는 전했습니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격화했을 때를 대비한 계획으로 평가된다고 미 언론은 풀이했습니다.

테슬라 공장은 자유무역지대인 린강(臨港) 개발특구에 들어섭니다.

상하이 시 정부는 테슬라의 자동차 생산, 연구 개발, 판매를 최대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테슬라는 지난달 주주들에게 상하이에서 전기자동차와 배터리팩을 생산하기 위해 당국 관료들과 논의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공장 건설은 필요한 인허가 절차가 마무리되는 대로 시작됩니다.

머스크는 2년 전부터 테슬라 캘리포니아 공장 수준의 해외 생산기지를 구상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테슬라와 상하이 시 정부는 약 1년 간 협상을 벌인 끝에 양해각서에 서명했습니다.

미 경제매체에서는 테슬라의 행보가 예상보다 빨라진 것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촉발한 무역전쟁 때문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입니다.

테슬라는 중국산 제품에 대한 미국의 고율 관세 부과 직후 중국이 미국산 자동차에 최고 40%의 보복관세를 매기기로 하자, 중국에서 판매되는 세단 모델 S와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모델 X의 가격을 20% 이상 인상하기로 했습니다.

일부 고사양 모델은 권장소비자 가격이 3만 달러(3천350만 원) 넘게 뛰었습니다.

테슬라는 유럽연합(EU)의 보복관세로 인해 미국 위스콘신 주에 있는 생산시설을 해외로 이전하기로 한 오토바이 브랜드 할리 데이비슨과 같은 행보를 한 것으로 블룸버그는 보도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미국 내 공장 철수 결정을 내린 할리 데이비슨을 연일 맹비난했습니다.

이날 뉴욕 증시에서 테슬라 주가는 장중에 2.9%나 상승했습니다.

테슬라의 캘리포니아 프레몬트 공장에서는 올해 상반기 약 8만8천대의 전기차를 생산했습니다.

테슬라는 캘리포니아 인근 네바다 주에 거대한 배터리 공장을 가동하고 있습니다.

테슬라는 상하이 공장에서 보급형 세단인 모델 3, 향후 출시할 새 크로스오버 차량인 모델 Y를 생산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모델 3는 그동안 테슬라 제품 중에서 대표적으로 생산 차질을 빚어온 차종입니다.

앞서 BMW가 중국에서 브릴리언스 오토모티브그룹 홀딩스와 중국 내 생산시설에서 내년까지 연산 52만 대를 목표로 가동을 늘리기로 하는 계약을 발표한 상태여서 중국은 세계적 자동차 메이커들의 격전지가 될 전망입니다.

테슬라는 지난해 중국에서 1만4천여 대의 전기차를 파는 데 그쳐 전기차 업체 중 톱 10에 겨우 턱걸이하는 수준이었습니다.

테슬라 측은 "우리는 중국 시장에 깊이 공헌하고자 한다. 더 많은 차를 만들고 더 많은 고객을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투자은행 골드만삭스는 테슬라가 2020년까지 미국과 중국의 제조시설을 정상적으로 가동하는 데 약 100억 달러의 추가 재원이 필요할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중국 텐센트(騰迅)가 테슬라의 중국 내 펀딩에 실탄을 제공할 것이라고 블룸버그는 내다봤습니다.

권태훈 기자(rhorse@sbs.co.kr)

☞ [박지성과 다시 뜨겁게] 러시아월드컵 최신 경기 하이라이트 영상 보러가기!

☞ [마부작침] '대한민국 난민 보고서' 최초공개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http://news.naver.com/main/read.nhn?oid=055&aid=0000657655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24576 글로벌 무역분쟁 정점 지나…"중국 자금시장 외려 안정" 가야하정보 2018.08.08
24575 [김대성의 환율이야기] 위안화 가치 급락에 깊어가는 중국의 고민 가야하정보 2018.08.08
24574 미·중 무역분쟁 확전 가능성↓…중국 내수관련주 주목해야 가야하정보 2018.08.08
24573 무역전쟁 공포에 발목 잡힌 미중 증시…약세 지속할까? 가야하정보 2018.08.08
24572 중국 상하이종합지수 오전장 1.65% 상승 마감 가야하정보 2018.08.08
24571 중국 명산 태산에서 BTS 출연 서울 홍보 영상 튼다 가야하정보 2018.08.08
24570 <폼페이오 3차 訪北 이후>“美 ‘北核 해결’ 진지함에 의구심”… 北 편드는 中 가야하정보 2018.08.08
24569 테슬라, 中상하이에 연50만대 생산공장…무역전쟁 대비 가야하정보 2018.08.08
24568 [박종인의 땅의 歷史] "그래, 내가 나라의 도둑 김옥균을 죽였다" 가야하정보 2018.08.08
» 테슬라, 상하이에 연 50만대 생산공장…해외 최대규모 가야하정보 2018.08.08
24566 독자 연구만으론 세계흐름 못 좇아..위기 돌파구 모색 가야하정보 2018.08.08
24565 [뉴욕마감]3대 지수, 2Q 어닝시즌 기대감에 상승...다우, 0.6%↑ 가야하정보 2018.08.08
24564 [뉴욕마감]무역전쟁보다 실적시즌 주목하며 상승 가야하정보 2018.08.08
24563 [단독]풀리는 제재…‘평양-상하이 정규 노선’ 재개 가야하정보 2018.08.08
24562 롯데마트, 이르면 이달 中 사업서 완전 손뗀다 가야하정보 2018.08.08
24561 [성호철·이기문의 뉴스 저격] 미국을 떨게 하는 건… 화웨이의 'R&D 늑대 8만명' 가야하정보 2018.08.08
24560 양양공항 하늘길 확 넓어진다… 러·일·베트남 노선 속속 취항 가야하정보 2018.08.08
24559 삼성 ‘영사기 없는 영화관’, 출시 1년만에 10개국 진출 가야하정보 2018.08.08
24558 미·중 무역전쟁 전면전 피하나 … 중국 “대화하자” 제안 가야하정보 2018.08.08
24557 LG유플러스의 수장 교체.. 5G 전략 다시쓸까 가야하정보 2018.08.0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33 Next
/ 12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