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소식정보는 심사후 등록가능합니다. 등록을 원하시면 로그인 후 다음의 링크를 클릭해 주세요.
(소식 등록이 활발한 회원은 심사없이 등록가능한 소식 등록 그룹으로 자동 승격됩니다.)

소식정보등록 바로가기 ▷

무역전쟁 시작되자마자 피해기업 속출…"앞으로 더 늘것"
中육류 수입자 "미국산 수요 급감…당분간 거래 중단"
테슬라, 中판매가 인상…"獨BMW·다임러 등도 피해
中밖으로 생산기지 이전…결정했거나 고심중이거나
시진핑(왼쪽) 중국 국가주석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AFP PHOTO)
[이데일리 방성훈 기자] “선택의 여지가 없다. 우리가 비용을 부담해야 한다. 미국산 고기 구매가 현저하게 줄어들 것이다.”

중국 ‘쑤저우 화동 푸드’의 공펭 총괄 매니저는 8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구매한 냉동 프라임 립과 돼지고기 안심살을 중국 상해로 보내기 위해 컨테이너를 선적하며 이같이 토로했다. 그는 블룸버그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중국이 보복관세를 발효하기 전에 컨테이너 3상자밖에 보내지 못했다. 나머지 6상자에는 각각 50만위안(약 8300만원)의 관세가 부과된다”고 말했다.

쑤저우 화동은 중국에서 가장 큰 육류 수입업체 중 한 곳으로 연간 수입액이 30억위안(약 5000억원)에 달한다. 이 회사는 월마트 자회사인 샘스 클럽과 같은 중국 수퍼마켓에 물류를 공급하고 있으며, 최근엔 미국산 스테이크 부족 사태에 시달리고 있다. 무역전쟁 발발 전 충분한 재고를 확보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공 매니저는 “물량 공급도 제대로 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관세마저 고객 업체에 전가시키려 한다면 거래처를 잃게 될 우려가 있다”면서 “우리가 관세의 5~10%만 전가하려 해도 고객 업체들은 다른 수입 쇠고기로 대체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수천 위안의 관세 부담을 지면서도 여전히 수입 쇠고기를 찾는 곳들은 상위 10%의 고급 레스토랑들 뿐”이라며 “(관세)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는 중국으로 보내는 물량을 중단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지난 6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당초 예고했던대로 340억달러(약 38조원)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25% 관세를 부과했다. 중국 상무부는 즉각 보복관세를 물리겠다고 발표했다. 미국산 대두와 육류, 면화 등 농축산물과 자동차가 타깃이 됐다. 오는 11월 중간선거를 앞둔 트럼프 대통령의 공화당 표밭을 겨냥한 품목들이다.

문제는 쑤저우 화동같은 회사가 더욱 많아질 것이라는 점이다. 무역전쟁은 아직 시작 단계다. 미국은 나머지 160억달러어치, 284개 품묵에 대해서도 2주 안에 관세를 부과하겠다는 방침이다. 중국 역시 맞불을 예고한 상태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한 발 더 나아가, 중국이 보복을 강행할 경우 5000억달러(악 556조원) 규모의 중국 제품에 추가 관세를 매기겠다고 경고했다.

블룸버그는 “쑤저우 화동은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으로 발생한 초기 희생자들 중 한 곳일 뿐”이라며 “양국 간 무역전쟁이 얼마나 상황을 악화시킬 수 있는지 볼 수 있는 사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관세 부과 대상 품목을 취급하는 업체들이 무역갈등을 극복해낼 수 있는지 여부는 얼마나 많은 재고량을 확보하느냐에 따라 달렸다”면서 “재고를 확보하지 못하면 관세 부담을 기업들이 끌어안거나 소비자들에게 전가시켜야 한다”고 설명했다.

테슬라 ‘모델X’
미국 자동차 업체인 포드와 테슬라도 대표적인 피해 기업으로 꼽힌다. 불과 일주일 전까지만 해도 포드와 테슬라는 각각 ‘링컨’과 ‘모델S’ 차량 가격을 인하하겠다고 발표, 소비자 부담을 낮췄다. 중국 정부가 수입 차량에 대한 관세를 15%까지 낮추기로 해서다. 하지만 지난 6일 무역전쟁 발발 후 상황이 180도 달라졌다. 중국은 현재 미국에서 생산된 차량에 40%의 보복관세를 물리고 있다. 현금 부족에 시달리고 있는 테슬라는 “추가 관세 부담 때문에 모델S와 ‘모델X’ 가격을 각각 15만위안(약 2500만원), 25만위안(약 4200만원) 인상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포드는 가급적 가격을 올리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독일 자동차 기업인 BMW와 다임러에도 불똥이 튀었다. 이들 기업은 고가 모델은 모두 미국 공장에서 생산해 중국에 판매해 왔다. 제이콥 파커 미중비지니스협의회 중국 부대표는 “현재 단계에서 가장 큰 충격은 불확실성이며, 이미 충격을 주고 있다”면서 “기업들은 불확실성을 싫어한다. 확실하지 않으면 투자도 고용도 하지 않는다. 기업들은 이것(무역전쟁)이 얼마나 크게 확대될지, 또는 어떻게 마무리될지 알 수 없다”고 우려했다.

미국 시장에서 물건을 판매하는 중국 기업들은 중국 이외 지역으로, 중국 시장이 중요한 미국 기업들은 중국으로 각각 생산기지 이전을 고려하고 있다. 중국 의류·천연섬유 제조업체 헴프포텍스인더스트리스의 설립자 딩 홍리양은 “큰 손 고객들과 어떻게 더 많은 생산을 중국에서 동남아로 옮길지 활발하게 논의하고 있다. 미국은 다른 어떤 곳으로도 대체할 수 없는 훌륭한 시장”이라고 말했다. 이 회사는 미국과 유럽 브랜드에 제품을 공급하고 있으며, 매출액 절반 이상을 미국 시장에서 창출하고 있다.

디즈니 프린세스 브랜드로 잘 알려진 미국 장난감 업체 저스트플레이도 생산기지를 중국 밖으로 옮기려고 하고 있다. 하지만 우려되는 점도 적지 않다. 제프리 그린버그 공동 창립자는 “공장 이전에 얼마나 많은 시간이 걸릴지, 또 이전한 지역에서 (현재와) 같은 수준의 생산 물량을 만들어낼 수 있을지 걱정된다”고 말했다.

케빈 타이넌 블룸버그인텔리전스 애널리스트는 “핵심은 모든 국가들이 이같은 상황을 계속 유지할 수 없어 협상 테이블에 앉게 될 것이라는 점”이라며 “그게 언제일지는 모르겠지만 (어느 곳이든) 중국으로부터 들여오는 것이 중국으로 보내는 것보다 많다”고 말했다. 작년 중국의 대미 수입액은 1300억달러(약 145조원)로, 미국의 대중 수입액 5050억달러(약 562조원)의 3분의 1에도 미치지 못했다.

방성훈 (bang@edaily.co.kr)

20~30대를 위한 취업, 금융, 생활 정보가 가득 [스냅타임▶]
네이버 홈에서 ‘이데일리’ 기사 보려면 [구독하기▶]
최신 웹툰이 매일 공짜... 꿀잼 '웹툰' [감상하기▶]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출처 : http://news.naver.com/main/read.nhn?oid=018&aid=0004145500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24581 글로벌 증시 뛰는데… 한국은 뒷걸음질 가야하정보 2018.08.10
24580 중국 알리바바의 유일한 적은 오직 중국뿐 가야하정보 2018.08.10
24579 ‘신과 함께’ 마동석처럼 … 중국펀드 반토막, 좌절하겠네 가야하정보 2018.08.10
» 中보복관세, 美포드·테슬라에 '직격탄'…일주일새 15%→40% 가야하정보 2018.08.08
24577 미중 무역전쟁 본격화…“관세, 누구를 향한 것인가?” 가야하정보 2018.08.08
24576 글로벌 무역분쟁 정점 지나…"중국 자금시장 외려 안정" 가야하정보 2018.08.08
24575 [김대성의 환율이야기] 위안화 가치 급락에 깊어가는 중국의 고민 가야하정보 2018.08.08
24574 미·중 무역분쟁 확전 가능성↓…중국 내수관련주 주목해야 가야하정보 2018.08.08
24573 무역전쟁 공포에 발목 잡힌 미중 증시…약세 지속할까? 가야하정보 2018.08.08
24572 중국 상하이종합지수 오전장 1.65% 상승 마감 가야하정보 2018.08.08
24571 중국 명산 태산에서 BTS 출연 서울 홍보 영상 튼다 가야하정보 2018.08.08
24570 <폼페이오 3차 訪北 이후>“美 ‘北核 해결’ 진지함에 의구심”… 北 편드는 中 가야하정보 2018.08.08
24569 테슬라, 中상하이에 연50만대 생산공장…무역전쟁 대비 가야하정보 2018.08.08
24568 [박종인의 땅의 歷史] "그래, 내가 나라의 도둑 김옥균을 죽였다" 가야하정보 2018.08.08
24567 테슬라, 상하이에 연 50만대 생산공장…해외 최대규모 가야하정보 2018.08.08
24566 독자 연구만으론 세계흐름 못 좇아..위기 돌파구 모색 가야하정보 2018.08.08
24565 [뉴욕마감]3대 지수, 2Q 어닝시즌 기대감에 상승...다우, 0.6%↑ 가야하정보 2018.08.08
24564 [뉴욕마감]무역전쟁보다 실적시즌 주목하며 상승 가야하정보 2018.08.08
24563 [단독]풀리는 제재…‘평양-상하이 정규 노선’ 재개 가야하정보 2018.08.08
24562 롯데마트, 이르면 이달 中 사업서 완전 손뗀다 가야하정보 2018.08.0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31 Next
/ 12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