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소식정보는 심사후 등록가능합니다. 등록을 원하시면 로그인 후 다음의 링크를 클릭해 주세요.
(소식 등록이 활발한 회원은 심사없이 등록가능한 소식 등록 그룹으로 자동 승격됩니다.)

소식정보등록 바로가기 ▷

미·중무역전쟁, 위안화 불안 직격탄
10억 이상 160개 중 수익낸 건 1개
중국 부양책도 증시 방어 역부족
“4분기는 돼야 반등 기대해 볼만”
“펀드는 반드시 오른다.”

이렇게 되뇌는 성주신(마동석 분)을 좌절케 하는 펀드가 영화 ‘신과 함께-인과 연’에 등장한다. 중국 펀드로 짐작되는 신흥국 시장 펀드다. 재개발 보상금으로 투자했다가 펀드가 반 토막을 넘어 수익률 -70%를 기록하자 성주신은 사채까지 끌어다 써야 하는 곤경에 빠진다. 신도 어쩌지 못한 중국 펀드의 추락. 영화에서만의 얘기는 아니다.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9일 펀드 평가사 KG제로인에서 최근 6개월(8일 기준)간의 해외 주식형 펀드 수익률을 지역별로 비교했더니 중국 펀드가 -13.98%로 최하위를 기록했다. 브라질(-12.28%), 베트남(-10.39%), 러시아 펀드(-4.19%)도 따라가지 못하는 손실 폭이다.

인도를 제외한 신흥국 펀드의 실적이 전반적으로 나쁘긴 하지만 그래도 1년 장기로 보면 다른 지역 펀드들은 원금 손실 없이 수익을 내는 중이다. 중국 펀드만 예외다. 8일 기준 3개월(-10.02%), 1년(-2.02%) 수익률도 모두 ‘마이너스’다.

지난 1월 26일 3558.13까지 갔던 중국 상하이 종합지수는 미·중 무역 분쟁 고조로 하락에 하락을 거듭하면서 이달 들어 2700대로 내려앉았다. 6개월여 만에 주가지수가 20% 넘게 하락했는데 이는 주식형 펀드 수익률에도 고스란히 반영됐다. 무역 갈등 여파로 중국 위안화 가치 변동성이 커진 것도 펀드 수익률에 찬물을 끼얹었다.

현재 판매·운용 중인 순자산 10억원 이상 중국 주식형 펀드(공모펀드 기준) 160개 가운데 최근 3개월, 6개월간 수익을 낸 펀드는 ‘한국투자 중국 소비성장 수혜주 자H’(3개월 3.51%, 6개월 1.72%) 단 하나다. 나머지 159개 펀드 모두 손실을 보는 중이다.

개별 중국 펀드 실적을 보면 더 암울하다. 원금이 거의 ‘반 토막’ 난 펀드도 있다. 중국 펀드 중 수익률 최하위인 ‘한국투자 KINDEX 중국 본토 레버리지 CSI300 상장지수’로 최근 6개월 사이 40.21%의 손실을 기록했다. ‘미래에셋 TIGER 차이나A 레버리지 상장지수’도 39.79% 손실을 봤다. ‘KB 중국 본토A주 레버리지자’(-28.82%), ‘삼성 중국 본토 레버리지자 1’(-28.80%) 등도 마찬가지다.

이들 펀드는 모두 주가지수 등락 폭을 2배로 추종하도록 설계된 고위험 레버리지 펀드 상품이다. 중국 주가지수가 하락하면서 손실도 2배가 됐다.

더 큰 문제는 미국과 중국의 무역 분쟁이 장기전으로 흐르면서 중국 펀드의 장래도 좀처럼 밝아 보이지 않는다는 점이다. 홍록기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중국은 미국의 관세 상향 조치에 대응해 60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수입품에 대해 5~25%의 관세를 부과할 계획임을 밝혔다”며 “미·중 무역 전쟁이 장기화할 뿐 아니라 에너지 등 다른 영역으로 확산할 가능성도 있는 만큼 중국 본토 증시는 당분간 전망이 밝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 정부가 잇따라 경기 부양책을 내놓으며 증시 추가 하락을 방어하고 있다는 점은 그나마 위안거리다. 최설화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대외 불확실성에 맞서 중국 정부가 세금 인하, 사회기반시설(인프라) 투자 개선 등 경기 부양 조치를 통해 대외 충격을 최소화하고 있다. 추가적인 부양 정책도 기대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하지만 부양책이 당장 증시에 영향을 미치긴 어렵다는 점에서 큰 기대를 하긴 어려울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대체적인 견해다. 홍록기 연구원은 “미·중 무역 전쟁의 영향을 차치하더라도 당국의 경기 부양 정책 효과가 실제로 나타나는 올 4분기 정도까지는 기다려야 중국 증시 반등을 기대해볼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조현숙 기자 newear@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http://news.naver.com/main/read.nhn?oid=025&aid=0002841885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24581 글로벌 증시 뛰는데… 한국은 뒷걸음질 가야하정보 2018.08.10
24580 중국 알리바바의 유일한 적은 오직 중국뿐 가야하정보 2018.08.10
» ‘신과 함께’ 마동석처럼 … 중국펀드 반토막, 좌절하겠네 가야하정보 2018.08.10
24578 中보복관세, 美포드·테슬라에 '직격탄'…일주일새 15%→40% 가야하정보 2018.08.08
24577 미중 무역전쟁 본격화…“관세, 누구를 향한 것인가?” 가야하정보 2018.08.08
24576 글로벌 무역분쟁 정점 지나…"중국 자금시장 외려 안정" 가야하정보 2018.08.08
24575 [김대성의 환율이야기] 위안화 가치 급락에 깊어가는 중국의 고민 가야하정보 2018.08.08
24574 미·중 무역분쟁 확전 가능성↓…중국 내수관련주 주목해야 가야하정보 2018.08.08
24573 무역전쟁 공포에 발목 잡힌 미중 증시…약세 지속할까? 가야하정보 2018.08.08
24572 중국 상하이종합지수 오전장 1.65% 상승 마감 가야하정보 2018.08.08
24571 중국 명산 태산에서 BTS 출연 서울 홍보 영상 튼다 가야하정보 2018.08.08
24570 <폼페이오 3차 訪北 이후>“美 ‘北核 해결’ 진지함에 의구심”… 北 편드는 中 가야하정보 2018.08.08
24569 테슬라, 中상하이에 연50만대 생산공장…무역전쟁 대비 가야하정보 2018.08.08
24568 [박종인의 땅의 歷史] "그래, 내가 나라의 도둑 김옥균을 죽였다" 가야하정보 2018.08.08
24567 테슬라, 상하이에 연 50만대 생산공장…해외 최대규모 가야하정보 2018.08.08
24566 독자 연구만으론 세계흐름 못 좇아..위기 돌파구 모색 가야하정보 2018.08.08
24565 [뉴욕마감]3대 지수, 2Q 어닝시즌 기대감에 상승...다우, 0.6%↑ 가야하정보 2018.08.08
24564 [뉴욕마감]무역전쟁보다 실적시즌 주목하며 상승 가야하정보 2018.08.08
24563 [단독]풀리는 제재…‘평양-상하이 정규 노선’ 재개 가야하정보 2018.08.08
24562 롯데마트, 이르면 이달 中 사업서 완전 손뗀다 가야하정보 2018.08.0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31 Next
/ 12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