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소식정보는 심사후 등록가능합니다. 등록을 원하시면 로그인 후 다음의 링크를 클릭해 주세요.
(소식 등록이 활발한 회원은 심사없이 등록가능한 소식 등록 그룹으로 자동 승격됩니다.)

소식정보등록 바로가기 ▷

CCTV무대에서 조선말로 경극을 부르고 있는 리은화

중국의 3대 전통연극으로 불리우는 경극은 연극, 노래, 무용, 음악 등 모든 예술적인 요소가 총 집합된 종합예술로 중국의 오페라라고도 불리운다. “중국문화의 꽃”으로 명성이 높은 경극은 중국의 전통과 력사가 고스란히 배인 자랑스러운 문화유산이다.

10월 28일 저녁 4시 20분, 중앙텔레비죤방송국의 희곡채널인 11채널 쾌락희원연창회(快乐戏院演唱会) 프로그램에서 아름다운 조선족민족복장을 차려입고 조선말로 경극(京剧)을 부르는 조선족할머니가 나타나 주목받았다.

이날 그는 경극 《대당귀비》(大唐贵妃) 편단(片段)의 “리화송”(梨花颂)을 불렀는데 매파(梅派)에 부합되는 특징 있는 목소리와 예술적인 정서는 물론, 한족이 아닌 타민족이 타민족언어로 경극의 그 어렵다는 각가지 표현기법들을 완벽하게 소화해냈다는 데서 더욱 큰 인정과 박수갈채를 받아안았다.

그렇다면 그는 과연 누굴가? 거듭되는 수소문 끝에 찾은 그는 바로 연길시 진학가 문회사회구역에 살고 있는 리은화(65세) 로인이였다. 평범한 연길시 조선족 주민인 그가 어찌하여 높은 수준의 경극표현을 할 수 있게 되였고 또 중앙텔레비죤방송국의 화려한 무대에까지 오를 수 있게 된 것일가?

길림성"로년인 좋은 목소리" 평선활동에서 열창중인 리은화

11월 6일 오후, 기자가 만나본 리은화 로인은 전형적인 조선족 현모량처형의 자애로운 느낌을 주는 60대 로인이였다. 비록 환갑나이를 훨씬 넘겼지만 젊은 시절부터 노래부르기를 유독 좋아했고 또 가수가 꿈이였던 까닭에 지금껏 그 꿈을 내려놓지 못하고 노래로 즐거운 여생을 살고 있다고 했다.

젊었을 때는 목소리가 너무 좋아서 “은방울 굴리는듯” 했다는 리은화 로인은 지식청년으로 하향했던 연길현 석정공사 용신대대에서 홍등기, 룡강송 등 혁명적 본보기극을 통해 처음으로 경극을 접촉하기 시작했다고 한다. 목소리가 좋은 데다가 노래도 잘해 현문공단의 학습반에도 참가했고 그 기회에 문공단에 남을 번했던 기회까지 있었지만 결국 남에게 밀려 가수의 꿈이 좌절되는 아픔을 겪어야 했다고 한다.

젊은 시절 예술학교에 가려던 꿈도 이런저런 원인으로 성사되지 못하다 보니 자연히 전업가수의 꿈을 접을 수 밖에 없었다고 했다.

전업가수가 되는 꿈과 길은 모두 깨여졌지만 민간가수로 장끼를 보여줄 무대는 남아있었다. 개산툰종이공장에서 사업하는 기간 그는 단위의 노래경연은 물론 진과 현에서 조직하는 각종 노래경연에서 항상 등수에 들군 했다.

그동안 자식들을 키우랴, 살림을 하랴 제대로 된 노래공부도 못했고 바쁜 일상에 경황이 없었지만 노래에 대한 열망의 끈만은 그냥 놓치지 않았다.

2003년도에 아들의 공부뒤바라지 때문에 개산툰에서 연길에 이사온 후에도 리은화 로인은 노래에 대한 열망으로 연변음악가협회에서 조직한 “백일홍”합창단에 들어가 노래를 부르기도 했다.

경극복장을 입고 경극을 공연하는 리은화

그러던 2008년 3.8절날 텔레비죤에서 연변주경극협회의 공연종목이 소개되는 것을 보고 경극을 해보고 싶은 충동을 진하게 받았다.

1970년대 하향지식청년으로 농촌에 내려갔을 때 경극으로 된 본보기극을 연출했던 옛 추억이 살아났다. 리은화 로인은 경극이 본인의 목소리에 맞고 곡이 고급적이며 아무나 부를 수 있는 것이 아닌 높은 차원의 노래기법이 필요하며 또 사람의 자신감을 높여주기에 배우고 싶었다고 했다.

그 길로 그는 여기저기 수소문해서 연변경극협회를 찾아갔고 연변의 경극예인들을 스승으로 모시고 허심하게 경극을 배웠다. 리은화 로인은 경극은 많은 노래를 모두 배운다기 보다는 어느 한가지 노래라도 표현기법을 모두 정확하게 장악하고 부르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다. 경극 귀비취주(贵妃醉酒)만 4년 넘게 배웠다.결국 그는 지금까지 4년 넘게 경극을 배웠지만 제대로 표현할 수 있게 배우고 장악한 경극은 겨우 4개 밖에 안된다고 말했다. 집에서도 끊임없이 련습을 반복했고 어려운 한 부분을 넘어야 다른 부분을 계속해서 련습하기를 거듭했다.

어느 한번 리은화 로인은 영어로 된 경극을 본 적이 있었다. 영어로 되는데 조선말로는 왜 안되겠는가? 그 때 그는 한어로 된 경극을 조선어로 불러보고 싶은 충동을 느꼈다. 우수한 경극표현예술 문화를 조선어와 결부시킨다는 것도 매우 의미있고 가치있는 일이라고 생각되였다. 그러나 말이 쉽지 경극은 부를 때 음조를 다 맞추기가 매우 힘든 표현방식인데 거기에 번역가사 내용까지 틀리지 않게 담아야 하니 세심한 연구와 부단한 노력이 필요했다.

전국경극표우만리행 표창회연에서 리은화

2014년 3월 1일과 4일에 중앙텔레비죤방송국에서 조직한 일명경인(一鸣惊人) 주간, 월간 시합에서 리은화 로인이 조선족민족복장을 떨쳐입고 무대에 등장하자 장내는 삽시에 들끓기 시작했다. 장내의 평심원과 배우들은 물론, 허다한 관중들까지도 지금까지 경극을 부르는 조선족가수는 난생처음 보았기 때문이다. 그 무대에서 리은화는 고전경극 소삼기해(苏三起解)를 조선말로 불러 많은 사람들을 놀래웠고 1등의 영예를 받아안았다.

경극을 조선어로 노래하는 데 대해 리은화 로인은 조선족으로서 누구에 못지 않게 노래를 잘할 수 있다는 신심, 특히 조선족 민족복장을 입고 나서면 항상 조선족으로서 중국무대에 서서 경극을 부르는 일이 무한한 긍지와 자호감으로 느껴진다고 말했다.

저명한 무대예술 평심가인 하운유는 전국경극표우만리행 표창회연에서 리은화가 조선말로 부른 경극을 보고난 후 매우 놀라와하면서 “자기 민족언어로 교묘하게 번역하여 어색하지 않게 경극을 잘 표현한 점이 대단하고 매우 놀랍다”면서 높이 평가했다.

리은화 로인은 중국 55개 소수민족 가운데서 유일하게 자기 민족 언어로 경극을 번역하여 부른 첫 사람으로 중국조선족민간문화예술인의 멋진 풍채를 전국에 널리 자랑한 사람으로 된다.

연변인민방송국 요청가수로 진행한 방송음악회 장면

그동안 리은화로인은 중앙텔레비죤방송에만 3번 출연해 모습을 보였고 길림성로년인 좋은 목소리 최우수인기상도 받아안았다. 소재지인 진학가 문화사회구역에서 경극 독창음악회도 가졌고 연변인민방송 석양홍 종목의 요청가수로 1시간 분량의 방송음악회도 펼쳐 노래가 전파를 탔다.

“몸은 비록 늙었어도 마음만은 늙을 수 없다”고 말하는 리은화 로인은 “노래로 살아가는 황혼의 삶이 항상 즐겁다”고 말한다. 이제 남은 여생에 좀 제대로 된 개인음악회를 열어보고 싶은 것이 리은화 로인의 마지막 남은 소망이다. “늙었지만 이대로 물러난다는 것은 안타까운 일이지요…” 리은화 할머니의 진심을 담은 솔직한 고백이였다.

/길림신문 안상근 기자


출처 : http://kr.chinajilin.com.cn/society/content/2018-11/07/content_232345.htm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2000 연변조선족장기협회 현판식 및 신임회장단 설립 가야하정보 2018.11.11
11999 귀향창업 선택 리유 물으니 "고향이 편해서"란다 가야하정보 2018.11.10
11998 [아름다운 추억 110] 집체호, 내 인생의 감로수 가야하정보 2018.11.09
11997 고향이름으로 만든 계림문화상 2회째 시상 가야하정보 2018.11.09
11996 [내 고향은 지금27]왜 귀향창업 선택했냐고 물으니 "고향이 편해서"란다 가야하정보 2018.11.08
» CCTV도 놀랐다! 조선말로 경극 부른 60대 연길할머니 가야하정보 2018.11.08
11994 울라지보스또크주재 경제인들 연변 방문 가야하정보 2018.11.07
11993 AMP총동문회 사랑의 씨앗으로 희망을 주다 가야하정보 2018.11.07
11992 김혁 소설가 연변대학에서 강경애의 ‘문학과 삶’ 특강을 가야하정보 2018.11.06
11991 [두만강칼럼} 우리는 왜 청소년들에게 모어(母語)교육을 해야 하는가? 가야하정보 2018.11.05
11990 제20대 월드옥타 회장단 출범, 하용화 회장으로 가야하정보 2018.11.05
11989 조선족기업인들 세계경제인대회서 성과 주렁 가야하정보 2018.11.05
11988 화룡고중 '희망 없는 학교'가 '희망 있는 학교'로 가야하정보 2018.11.05
11987 룡정해란강축구문화산업단지-연변 축구문화의 메카 되나 가야하정보 2018.11.05
11986 우리 민족 후대 양성의 길에서 아이들과 행복한 동행 이어가고파 가야하정보 2018.11.05
11985 소설가 허련순 장편소설 <춤추는 꼭두>출간 가야하정보 2018.11.05
11984 된장술회사 리동춘회장의 조선 평양 방문기 가야하정보 2018.11.05
11983 제37회 《연변문학》문학상 어떤 작품들이 수상했나 가야하정보 2018.11.04
11982 [독점인터뷰] 박태하 감독 연변팀 4년을 말하다 가야하정보 2018.11.02
11981 연변 <사과배엿> <된장술> 세계한상대회서 눈길 가야하정보 2018.11.0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04 Next
/ 604